치앙마이 왓 프라탓 도이수텝을 둘러보다

 

 

치앙마이 여행에서 빠트릴 수 없는 곳이라고 하면 가장 아름다운 사원중 하나라고 하는 도이수텝이다.

물론 나는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이곳을 빠트릴 수가 없다는 생각에 꼭 들러 보기로 마음 먹었다.

올라가는 길은 아주 긴 계단이 펼쳐져 있어서 약간의 체력을 요하긴 하지만 뭐 그런대로 올라갈만은 했다.

 

입장료는 외국인들은 30바트를 받는다.

물론 태국현지인들은 무료입장이다.

국민 대부분이 불교신자인 태국인들은 입장료를 별도로 받지 않아도 도이수텝안에 들어가서 누구나 불공을 드리고 적절한 금액을 시주를 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었다.

우리들 입장료 보다 훨씬 많은 돈을 시주하고 가는 것을 말이다.

 

 

도이수텝안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태국 전통춤을 추고 있는 아이들을 볼 수가 있다.

정말 고산족 애들인지는 모르겠으나 고산족 복장을 한 어린아이들도 나와서 춤을 추는 모습을 함께 볼 수가 있다.

 

 

 

어떤 공연을 펼치는지 잠시 그럼 감상을 한번 해 보자.

 

우뚝 솟아있는 황금모양의 사원 모습이 참이나 인상적이다.

우리나라 사원이 자연경관과 어울어진 평화로운 모습이라고 한다면 태국의 절들은 대부분 황금치장을 한 사원들이 많다.

 

 

온통 황금빛으로 빛나는 사원의 모습들...

 

 

내가 도이수텝을 방문 했을때는 외국인들 보다는 현지인들이 훨씬 더 많은 것 같아 보였다.

불교의 나라답게 불공을 드리러 온 사람들이 많다는 생각이... 

 

 

저렇게 불공들 드리고 있는 사람들 모두가 태국 현지인 들이다.

 

 

불공을 드리는 외국관광객 모습은  단 한명도 보이질 않는다.

저기에 불공을 드리기 전에 꽃 한송이와 양초를 사야한다.

꽃을 받치고 양초를 태우는 것으로 불공을 드리는 것을 마무리 짓는 듯 보였다.

 

 

 

좀 멀리서 찍어본 도이수텝 사원의 모습... 

 

7개의 연꽃잔은 월화수목금토일을 의미 한다고 한다.

자신이 어느 요일에 태어났는지를 확인에서 요일에 맞춰서 기원을 하는 모양이였다.

 

 

요렇게 큼지막한 부처님  동상도 볼수가 있다.

부처님들은 모두 땡볓을 피해서 시원한~~ 곳에 모셔져 있었다는...^^

 

 

이것 또한 신기했었다.

1바트짜리 동전을 잔뜩 바꾸어서 저기 있는 그릇에 골고르 나누어 담으면서 기원을 한다.

저 어린아이도 열심히 동전을 나누어서 담는 중이다.

성격급한 사람은 저거 하기 힘들 듯 하다. ㅎㅎ

 

 

도이수텝 사원의 한켠에는 널찍한 광장같은 것이 있었다.

생각보다는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꽤 많은 사람이 설 수 있을만한 공간이였다.

 

 

 

도이수텝의 한켠에는 뷰포인트가 있어서 치앙마이시내를 한눈에 바라 볼 수 있는 곳도 있었다.

도이수텝에서 바라본 치앙마이의 전경~ 

태국의 많은 사원들을 둘러 봤지만 도이수텝이 생각보다는 그리 크지는 않은 사원이였다.

사람들이 추천이 있어서 가 보긴 했지만 태국에서 에메랄드 사원을 본 사람이라면 어쩌면 실망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뭐 그럭저럭 볼만 하다는 정도?

 

태국 에메랄드 사원을 보지 않은 분들이라면 다녀와 보시고...

에메랄드 사원들 다녀와 본 분들이라면 굳이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와는 규모나 화려함이 뭐 비교할 바가 못된다는 생각이 들었으니 말이다.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앙마이 왓 프라탓 도이수텝을 둘러보다  (2) 2013.02.18

Posted by 벙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기향기 2013.02.18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뭐야 엄청 화려하네요 ~
    요즘 주위에 치앙마이 많이들 다녀오던데 가족여행으로도 괜찮은가요?

    • 벙커쟁이 2013.02.19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족여행으로 추천할 만한 여행지 입니다.
      비행기 값을 제외하면 숙박비나 물가등이 아주 저렴한 지역이고 볼 것도 많기 때문 입니다.

      참고로 체력이 좀 되신다면 가족 모두 치앙마이 1박 2일짜리 트레킹을 한번 떠나 보시는 것도 추천할 만 합니다.
      어린아이들에게는 호랑이를 직접 만칠 체험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타이거킹덤 견학도 좋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