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끝이 보이지 않는 계단을 오르는 것과 같은 느낌


이 블로그를 만든지가 이제 이번달이면 딱 1년이 되는 시기가 돌아오고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이라고 하는 것을 비유를 해 보자면 끝이 보이지 않는 계단을 내가 오르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곤 하는데요.

매달 꾸준히 포스팅을 한다고 가정을 하고 1달에 1층을 오른다고 생각을 했을 때 이제 12층에 거의 닿아 간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각 층을 오르면서 그 층들에 뭐가 있는지 충분히 돌아 보지 않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들기도 하더군요.

파워블로거 분들을 보면 한층을 오를때 마다 그 층에 뭐가 있는지를 완벽히 섭렵이라도 하듯이 정말 탄탄한 포스팅으로 한층한층을 올라가고 계시더군요.




▣ 가끔은 좋은 분을 만나서 에스컬레이터를 타 보기도


계단을 오르기가 힘들때에는 경험이 풍부하신 분들을 만나서 에스컬레이터를 타 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마지막까지는 쭉 연결이 안되고 다시 한층에서 머물러 버리더군요.

결국은 내 힘으로 한계단 한계단 다시 올라야 한다는 것을 시간이 지나고 보니 알것 같더라구요.




▣ 엘리베이터 탄 사람들 부러워 하지 말지니...


가끔 보면 엘리베이터 타고 꼭대기 까지 한방에 올라가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그런데 그런 분들은 예외 없이 다시 빠르게 엘리베이터 타고 내려오셔서 지하까지 내려가 버리시더군요.

심지어 걍 꼭대기에서 추락하는 사람도 참 많이 본 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말씀 드리자면 꼼수 부려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이죠.




▣ 저품질에 포기하지 말기...


많은 분들이 저품질이라고 하는 늪에 빠지면 거의 99%는 좌절하고 포기를 해 버리시더군요.

앞서 말한 층수에 비유를 하면 3층쯤 올라섰을때 100층짜리 빌딩을 바라 보면서 왜 저기 난 아직 못올라 간거야 라고 방법 찾다가 다시 평지로 쉽게 복귀를 하십니다.


이전에도 말씀 드렸다 시피 지금 보시는 제 블로그는 네이버 기준으로 봤을 에는 순도 99.9%저품질 블로그 입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꾸준히 포기하지 않고 운영을 하는 이유는 파워블로거 분들 보니 헬기타고, 고속 엘리베이터 타고 정상에 오르신 분들은 단 한분도 못 본 것 같기 때문입니다.




▣ 고수를 만나려면 정상에 올라야...


지존의 고수들은 참 바쁠겁니다. 우리가 1층에 올라섰다면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온 사람을 만나게 될 것이구요.

정상까지 올라가면 절대지존의 고수들과 맞장을 뜨건 정보 교류를 하건 간에 여러 기회가 생길 것이라는 것은 불변의 진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구름 밑의 절대지존을 만날일이 아직도 저는 까마득 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두바이에 있는 163층짜리 빌딩이라고 하는데요.

제대로 된 파워 블로거가 되려면 아마도 63층 빌딩 정도는 걸어서 올라갈 것이라는 각오로 3년에서 5년 정도는 꾸준히 블로그를 운영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다시금 해 보게 됩니다.


Posted by 벙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