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딸 페이스북 글에 대한 파문이 일고 난 후 오늘 고승덕 기자회견이 오후에 있기는 했었는데요.

서울 시민들에게 충분히 납득할 만한 해명이 되었는가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6.4 지방선거일을 불과 몇일 앞두고 이런 일이 발생을 하여서 유권자들은 상당히 혼란에 빠질 수 밖에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울러 그동안 고승덕 후보를 지지해 왔었던 유권자들에게도 많은 실망감을 안겨 주었을 듯 하구요.


 ■ 고승덕 기자회견 전문 결론은 끝까지 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승덕 딸 페이스북 글에 대한 논란이 붉어 진 것에 대해서 고승덕 기자회견이 있기는 했었으나 결론적으로는 고승덕 후보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서 사퇴는 하지 않고 끝까지 선거에 참여를 하겠다는 것이 결론이였습니다.


ⓒ YTN 고승덕 기자회견 화면캡쳐 (아래 이미지 동일)


고승덕 기자회견을 보면서 느꼈던 것은 그가 공직선거에 출마를 하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것이였습니다.

일반인이고 유명인이 아니였다면 남들의 개인적인 가정사가 어찌 되었건 언론에 이렇게 노출이 된 다는 것 자체만드로도 사실 옳지 않은일임은 분명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고승덕 후보는 서울시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감 선거에 출마를 한 상태 입니다.

그런데 딸은 아버지가 서울시 교육감 후보가 될 자격이 없다는 페이스북의 글을 올리고 아버지는 그 것을 해명하기 위해서 기자회견까지 연다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막장 드라마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고승덕 딸의 페이스북 글에 대한 해명의 기자회견이 아닌 그냥 서울 시만들에게 이런 문제로 유권자들에게 실망감과 혼란을 준 것에 대한 사과의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차라리 더 나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아무리 서울시 교육감 자리가 중요하다고는 하나 딸의 페이스북 폭로 글에 대해서 이번 고승덕 기자회견의 내용은 딸을 감싸주는 아버지의 모습을 발견하기가 어려웠다는 사실에 많은 실망감이 들기도 했습니다.

설령 자식이 그런 글을 적었다고 할 지라고 그것을 진심으로 자신의 잘못으로 돌리고 자식을 감싸 줬어야만 하는 것이 부모의 도리가 아닐까 하는 마음이 듭니다.


그러나 이번 고승덕 기자회견 전문 내용에서는 자신의 딸을 감싸 주는 모습 보다는 자신은 억울하고 힘과 권력을 가진 예전의 아내의 집안에 대한 발언과 이혼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자신이 자녀를 빼았겼다는 이야기과 이혼과정에서 공동명의로 보유 하고 있었던 아파트를 넘겨 줬다는 이야기 등 서울 시민들이 듣고 싶어 하는 이야기가 아닌 엉뚱한 이야기만 하는 듯한 느낌이 너무 많이 들었었습니다.


고승덕 기자회견에서 외롭게 살다가 재혼을 했다는 이야기, 예전 처가집에 대한 이야기는 서울 시민이 듣고자 하는 이야기는 아니였을 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그저 자신의 딸을 돌보지 못한 것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고승덕 딸 페이스북 글에 대한 내용이 중요한 것이 아닌 그가 아버지로서 딸에 대한 미안함 그리고 아버지를 공격했던 딸을 오히려 감싸 주는 모습의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싶어 했을 지도 모를 일이 아닌가 합니다.


고승덕 기자회견 전문 내용을 다 지켜보고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는 아버지로서 비겁했다는 것입니다.

딸의 잘못을 감싸주기 보다는 자신의 변명만을 늘어 놨다고 하는 것입니다.


수신제가 치국평천하(修身齊家 治國平天下)라고 하는 말을 모르시는 분은 없으실 듯 합니다.

이 글은 중국 4서의 하나인 대학(大學)에서 올바른 군자의 자세를 강조하는 말이죠.

먼저 자신의 몸을 바르게 가다듬고 난 후 가정을 돌보고 이후에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태평하게 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죠.

이번 서울시 교육감 후보로 나선 고승덕 후보에게 빠져 있는 것이 무엇이었나는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라는 말로 대신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벙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나다라마ma 2014.06.0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온 그의 삶을 보면 참 욕심이 많은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조금 여유를 가지고 살아보는 것도 괜찮을텐데 말이죠. 주위 사람들도 둘러보면서.

  2. 청춘다감 2014.06.02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의 행보부터 교육감 출마할때까지 정말 왜 이사람이 이렇게 지지를 받나 의아했습니다.
    교육감이라도 후보검증 제대로 이루어 져야한다는 아쉬움이 컸는데요...
    이번일을 계기로 교육감자질에 부적한 사람이 걸러지는 계기라고 생각해야겠습니다.

  3.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4.06.02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말인지 잘 이해되지 않군요.
    고씨 말대로 빼앗겼다고 쳐도, 어떻게 자기 핏줄에 십수년 연락도 없이 지낼 수 있는지...
    정말 뻔뻔함의 극치를 보이는군요.
    저런 인간에게 아이들의 교육을 맡겨야 하는 세상이 오다니....

  4. 어푸굿맨 2014.06.02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아버지를 공개적으로 망신주고 욕보이는 행위는 어떤 명분으로도 용납되어서는 안되는 패륜행위입니다.설령 진실이 담긴 말일찌라도,생명과 유전인자를 물려준 친아버지를, 공개적으로 파렴치한 위선자로비난하는것이 정당화된다면,부모와자식간의 차이가 뭐란 말인가요? 생명을 전달해준 아버지의존재가 그정도밖에 안되는건가요? 미국에서는 그렇게가르치나요? 막장드라마속에서나 있을법한 일이지 실제로 일어나서는 안되는일입니다.태어나자마자 미국으로 입양된 시람도 성인이되면 친부모를 그리워하며 찾는데,10여년동안 풍족하게키워줬고, 자원하여 미국으로건너가서 원하는교육을 받은사람이,개인적인 섭섭함을이유로 아버지를 전국민앞에서 욕보이다니...!그것도 현재와 같은 예민한시기에...!그것은 마치 적장과 힘겹게 싸우는중에 아버지의 옆구리를 지르는행위입니다.그런 무분별과 몰상식과 폐륜이 어디있나요?아버지를 나쁘게 얘기해서 딸이그 런감정을 갖게했다면 어머니에게 더큰문제가 있습니다.전화안했다고요? 왜딸이 전화하게하지않았나요?왜딸이먼저 전화하면 안되지요? 쫓겨난게니고 스스로간거라면 그게 더 자연스러운게아닌가요?그런 행위를 지지하고 칭찬하는사람들도 문제입니다. 당신들은 완벽한 아버지인가요?성경에도 "네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고했습니다(에베소6:2)-(난서울시민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