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원전 6000경에 있었던 호라산 아타라 문명이라고 하는 소인국이 실제로 존재를 하였을까?

이곳은 이란 호라산 주의 한 마을이 실제로 먼 과거에 소인국이였을 것이라고 하는 추정을 하고 있다는데요.

개인 적인 생각은 충분히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유난히 키가 작고 외소한 민족들이 사는 곳도 더러 있으니까요.

아울러 척박한 환경에서 영양상태가 그리 좋지 않았더라고 하면 실제로 후천적으로 키가 제대로 자라지 않아서 소인국의 형태를 띄었을 지도 모를 일일 테니까요.


실제로 이곳에서는 2005년도에 사망당시 16~17살로 추정이 되는 미이라가 발견었다고 합니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 미라의 키는 25cm정도 였다고 하는데요.

아래 사진 상으로 보니 실제로 그정도 크기 밖에는 안되는 듯 보이기도 합니다.

소인국의 미라?


이는 현재의 기네스 북을 갈아 치울만한 키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기네스북에 오른 전세계에서 키가 가장 작은 사람은 린위취로 키가 67.5cm 밖에는 안된다고 하니 말입니다.

이 사람이 아라타 문명 세계에 가면 비슷한 사람들고 어울려 행복하게 잘 살아 갈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과 비슷한 소인국 사람들과 어울려 살면 아무래도 눈높이를 맞출 수가 있을 테니 말입니다.


동화나 영화에서 봤던 걸리버 여행기의 모습 정도는 아니더라고 해도 거인과 소인이 만나게 되면 이런 모습일 듯 하긴 합니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니 정말 거인국과 소인국 사람이 만난 듯한 느낌을 받게 되긴 합니다.


저도 어릴적 걸리버 여행기를 보면서 그리고 TV가 등장했던 시절에는 내가 거인이 되어서 소인국을 점령하는 꿈을 꾸기도 했었죠.

아타라 문명이 실제로 존재를 했다고 하면 그리고 그들이 호라산이라고 하는 곳에 머물렀다고 하면 아마도 외소한 키에 적들의 방어를 피하기 위해서 산속에서 그들의 문명을 이루고 살았을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뭐 동화에서 봤던 걸리버 여행기 정도의 거인과 소인이 되려고 하면 기네스북에서 가장 키큰 사람과 가장 작은 사람의 키 차이 정도로는 그런 느낌을 낼 수는 없을 듯 하지만 그래도 두 사람의 키 차이를 보니 엄청 나긴 하네요.


Posted by 벙커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