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공항고속도로 의문의 사망사건을 집중 파헤친다!



방송일자 : 2013년 8월 17일(토요일) 밤11시15분~ 

연출 : 김재원, 글,구성 : 서인희

진행자 : 김상중



사망 사건의 전모


2013년 2월 28일 저녁 7시경 인천 신공항고속도로  김성록씨(58)가 인천시 서구 경서동 신공항고속도로 인천방면 15.4km지점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엔터프라이즈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했었습니다.

오늘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906회에서는 이 내용을 방영한다고 하는 군요.


[본 사진은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


이 사고로 김성록씨는 그 자리에서 사망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서 타살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기 시작했었습니다.

경찰의 탐문조사 결과 당시 김성록씨는 사망하기 직전인 오후 6시 50분 의약품 자판기 사업을 함께 하려던 동업자 최씨와 채무 문제로 다툼을 벌이고 있다가 최씨의 SM5 승용차에 올라 신공항고속도로 위를 달리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최씨는 김성록씨에게서 60억 원짜리 땅을 매입하면서 계약금 3억 원만 B 씨에게 지급하고 잔금은 1월 말에 주기로 했지만, 은행융자를 받지 못해 잔금지급을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 졌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동업자 최씨는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행주대교 주변에서 길을 잘못 들어 영종도 쪽으로 가게 되었고 그곳에 가서 저녁을 먹자고 했더니 김성록씨가 ‘너무 멀리 가고 싶지 않으니 내려주면 택시를 타고 가겠다’고 해 차를 세우고 내려줬다”고 주장했다는 군요.




의문점


(1) 당시 최씨의 승용차 뒤를 따라오던 버스의 블랙박스에 저장된 영상에는 주행 중이던 최씨의 차량에서 김성록씨가 차 문 밖으로 나와 발을 땅에 딛는 순간 곧바로 도로 위에 쓰러진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이 영상을 최씨에게 들이밀며 추궁했고  최씨는 사고 지점에서 6∼7㎞ 전쯤 김성록씨로부터 내려달라는 요구를 받고 차의 속도를 줄이던 중 김성록씨가 갑자기 차에서 뛰어 내렸다고 진술을 번복 했다고 합니다.

당시의 날씨는 영하 15도 가량의 살을 애는 듯한 추위에 얇은 트레이닝복 차림, 그리고 신고 있던 슬리퍼튼 벗겨져 맨발 차림 이였다는 것이 저 역시도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부분이였습니다.

복장 차체가 집에 있을 때의 복장 차림이니 말입니다.


[본 사진은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


(2) 차에서 뛰어내린 사람에게 적절한 비상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 누구라도 즉시 차를 갓길에 세우고 사고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 마련인데 최씨는 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점



(3) 기타 개인적으로 드는 의문점


실수로 길을 잘 못들었다?

예전에 이 동네 부근에서 살아 봐서 좀 아는데요. 방화대교 부근이라면 차선 잘 못타서 혹시 실수로 인천공항쪽으로 갈 수도 있거든요.

저도 사실 내비 없으면 길 잘 못찾는 길치라서요.

물론 정말 그럴 수도 있을 테지만, 행주대교 부근에서 저도 많이 헤매어 보긴 했는데 인천공항쪽으로 실수로 들어가는 것은 아래 지도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해가 좀 안가는 대목이였습니다.




더 많은 의문점들은 그것이 알고싶다 906회에서 방송을 통해서 알 수가 있을 듯 하네요.



현재 법원측의 판결


타살 여부를 놓고 논란이 제기됐던 2월 신공항고속도로 교통사망사건 피고인에게 무죄가 선고된 상태입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주행 중이던 차량에서 동승자를 밀어 떨어뜨렸거나 피해자가 위험을 느껴 뛰어내리게 한 혐의(감금치사 등)로 기소된 최씨에 대한 참여재판을 통해 이 같이 무죄판결을 했다고 합니다.

이 참여재판에서는 지난 7월 15일부터 17일 오전 2시까지 무려 40시간 가까운 시간동안 공방이 펼쳐졌다고 하는군요.

배심원 7명 중 다수인 5명이 감금치사 혐의에 대해 유죄 의견을 냈었고 나머지 2명만 감금치사 및 살인 모두에 대해 무죄 의견을 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 : 대법원]


지난번 사모님의 이상한 외출편 방송이후로 국회에서 사모님법이 만들어 졌을 정도이니 만큼 이번 방송에서도 단순히 방송이 여론 몰이를 통해서 판결을 뒤집을 수는 없겠지만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치밀한 추적을 통해서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이 있다고 하면 한점 의혹이 없는 철저한 조사가 다시금 이루어 졌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Posted by 벙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강정보 2013.08.17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방송 꼭 봐야겠는데요~

  2. 린미 2013.08.17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진실이 뭘까요?ㄷㄷㄷ

  3. 릴리밸리 2013.08.17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밤에 방송을 봐야겠네요.
    주말 오후도 행복하세요.^^

  4. 리뷰걸이 말한다 2013.08.17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이 밝혀지면 좋겠습니다.

  5. 덴티잡스 2013.08.18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을 한번 찿아서 봐야 하겠네요.
    지난번 남해 나들목 사건도 충격적이였는데.
    진실은 꼭 밝혀서 억울한 사람이 없었으면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6. 시온딸 2013.08.18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씨에게 모든 지시와 자문을 한다고 했던 그 불교 승려가 처음 그 산을 구입 하기전 부터 계획 한 것이다.
    그 산에다가 불교를 지을 목적으로 망자와 많은 사람들의 돈은 끌어 모은것인데 망자가 그 것을 정리 하려고 하니까 죽인것이다 / 차량 뒷 좌석에 또다른 누가 숨어 있다가 망자를 죽여서 길에 떨어 트린다음 더 가서 최씨가 그사람을 내려놓고 다시 확인하러 현장에 돌아왔을 수도 있다. 절을 세울 목적으로 다른 용도의 개발을 전혀 못하도록 묶어 놓고서 변호사와 판사까지 공범처럼 한편 된 것은 큰불교 승려 등의 외압 때문일 것이다. 망자의 제사를 절에다 맡기면 그들이 얼마나 좋아할까? 불교인들이 이러한 목적 때문에 죽임당하기도 한다/ 불교의하나님은 하와를 꼬인 뱀이 붉은룡된 바알세불 인데 1999년도에 하늘에서 쫓겨났다

  7. 지후대디 2013.08.1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수상쩍은데 무죄로 판결 날 수 밖에 없는 것인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말씀대로 이 방송을 계기로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습니다.

  8. 유머조아 2013.08.18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건은 철저하게 재수사해서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생각해요.
    억울한 죽음만큼 억장 무너지는 것이 또 어디있겠어요..

  9. psdate 2013.08.18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무죄 판결을 할 수 밖에 없다니... 여기저기 수상쩍은 부문이 한두개가 아닌 듯 보이기도 하고, 다시한번 조사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10. 마린 2013.08.18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 몇번 보았습니다.
    아무리 봐도 수상합니다.
    너무 미남 아저씨가 이세상 가시니
    참 가족이 많이 상심하겠습니다.
    가족들 힘내시고요.
    꼭 법인을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11. 잡아야합니다. 2013.08.18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 몇번 보고 또 봤습니다.
    범인은 잡아야합니다.
    의문사항이 너무 많아요.
    가족들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