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개봉이 되었던 영화 터미네이터 벌써 그 영화를 본 지도 20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버렸네요.

당시 아놀드슈왈제네거(1947년생)의 주연으로 상영이 되었던 이 영화는 안본 사람이면 간첩일 정도로 유명했었던 영화였죠.

마지막 장면까지도 긴장을 놓치지 않게 했던 추억의 영화...


이 영화는 당대 최고의 흥행작을 아바타를 만들어 낸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작품으로 지금의 그가 있게 해 준 첫번째 최고의 흥행작이 아니였나 생각을 합니다.

물론 2편까지는 흥행에 성공을 했지만 3편 부터는 그리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하긴 했지만요.



인공지능 컴퓨터로 인한 거대 핵전쟁, 그리고 기계의 지배를 받게 된 인간들...

하지만 그런 기계의 지배를 벗어나기 위해 반란군을 조직한 존코너 사령관의 탄생을 막기위해 미래로 부터 타임머신을 타고 온 로봇과의 쫓고 쫓기는 스토리로 사람들을 매 순간마다 긴장시켰던 영화였었는데요.




실제로 미국에서 만들어져서 전투용 로봇을 실제로 실험하는 장면을 보니 어쩌면 머지 않은 미래의 전쟁은 영화의 장면처럼 로봇끼리 전쟁을 벌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이 로봇들은 5년 후나 10년 정도 후면 실제로 목표물을 위험대상으로 판단까지 하고 발포를 하는 일까지 가능해 질 거라는 전망인데요.



기관총을 들고 사격을 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사실 좀 두렵기도 합니다.

이런 무기들이 발전을 할 수록 미래에는 전쟁이 마치 전투 게임의 한 장면처럼 바뀌어 버릴지도 모르겠다고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 입니다.

감성을 느끼지 않는 로봇이 전챙에 참여하여 총을 쏘고 사람을 죽게 한다면 상대적으로 인간들은 그에 대한 죄책감이나 심리적 고통을 덜 느끼게 될 것이기 때문이니까요.

과학기술의 발전은 좋으나 사람을 해할 수 있는 전쟁기술의 발전은 솔직히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네요.


Posted by 벙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급 스타일 2013.10.16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터미네이터의 출현은 요원합니다. 위에서 소개해주신 몇몇 로봇들은 로봇이라기 보다는 manipulator에 가까운 수준이죠. 적과 아군을 구분할 능력이 로봇에게 없기 때문에 결국 사람이 원격으로 조종해야 한답니다.

  2. 헬로끙이 2013.10.16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정말 재미있게 봤는데 실제로 터미네이터가 현실로 되지는 않길 바래용 ^^

  3.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3.10.17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상과학영화의 소재들이나 도구들이 하나둘 현실화되는 걸 보면 참 대단한 과학문명시대에 살고 있구나 느끼게 됩니다.

  4. 워크뷰 2013.10.17 0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영화가 현실이 될날이 다가오는것 같아요^^

  5. 뽀뽀는고양이다 2013.10.17 0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멍이 같은은 로봇은 정말 무섭네요...물리면 아플뜻~ ;;;;
    흥미로운 포스팅이네요~... 역시 천조국답게 많은 연구를 하는군요..ㅋㅋ

  6. 릴리밸리 2013.10.17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영화가 현실이 될 날이 올까요?ㅎㅎ
    로봇이 총을 들고...무서운데요!

  7. 진율 2013.10.1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로 되기 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리겠어요~!

  8. 에스델 ♥ 2013.10.17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 영화인 터미네이터가
    많이 생각이 납니다....ㅎㅎ
    동영상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목요일 보내세요!

  9. 꿍알 2013.10.17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에 글짓기나 그림으로 그렸던 것들이 현재는 현실화 된 것들이 많이 있지요.
    상상만 하던 물건들이 세상에 나타나면 놀라움과 두려움을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의도로 만든 물건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무기가 될 수 있는 것처럼...
    인간 스스로가 각정하지 않으면 미래는 아무도 모르는 것 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