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의 콘도 전체가 인터넷이 일주일 가까이 끊긴 덕분에 이젠 마음을 접고 좀 돌아다기게 되네요.

대.단.한. 경험 중입니다.

과연 우리나라에서 이게 가능한 일일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방콕에서 이제 거의 한달 가까이 지내다 보니 마치 냉탕과 뜨거운 온탕을 왔다갔다 하는 느낌이 참 자주 듭니다.

지나치게 화려한 것들이 참 많이 보이는 반면 조금만 중심가를 벗어나도 바로 이런 모양의 버스는 참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우리나라에 세워 두었으면 아마도 폐차한 버스라고 모두들 생각을 하고 있었겠죠.

하지만 사람들이 타고 있습니다.  이 버스가 어디로 향하는지는 모르겠으나 퇴근 시간이 되면 제법 많은 사람들이 타고 있더군요.

한번 타 보고는 싶었으나 꼭 느낌이 가다가 멈출거 같아서 차마 타지는 못하겠더군요.




버스 정류장 옆으로는 또 제법 럭셔리 해 보이는 미용실이 보입니다.

저 버스가 서 있는 바로 앞에 이 미용실이 있으니 참 또 반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가격은 엄청 비싼듯 합니다.  머리 깍는데 8천 2백원 정도 (250바트) 하네요.

사실 이정도면 엄청 비싼거라 봐야 합니다.  우리나라 동네 미용실 가면 아직도 만원 이하인 곳들이 참 많으니까요.


발마사지가 한시간에 150바트 인데 머리깍는데 250바트라니...

머리는 귀국해서 손질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동남아 스타일로 변신해서 귀국할 수는 없을 듯 해서요.

그리고 말 안통하면 보통 짧게 짤라 놓더라구요. ^^




태국인들이 수없이 착각하고 있는 한식당이라고 생각하는 이곳 킹콩(King Kong)레스토랑...

그나마 BTS 에까마이 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를 하고 있고 차가 없다면 가기가 다소 불편한 곳에 위치를 하고 있는 곳 입니다.

 

사실 이곳 현지인들이 여길 한식당이라고 말할때 들어가서 먹어 보고는 아니라고 이야기를 했네요.

김치가 나오니 한식당이라고 여기더군요..

일식집이 한식당을 이용하려고 하는 태국인들까지 흡수하기 위한 교묘한 전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춥지도 않은 더운 크리스마스가 다가 오고 있는데 나름 크리스마스트리는 장식을 해 두었습니다.

음식값은 태국일반 서민은 엄두도 못낼 가격이 나옵니다.

3인 기준으로 봤을 때 6~7만원 정도는 생각해야 푸짐하게 식사를 할 수가 있으니까요.


뭐 그냥 구워먹는 고기집이라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숯도 참숯같은게 나오는 것이 아니고 번개탄 같은거 나와서 고기 잘 굽지 않으면 다 탑니다. ^^;;



암튼 2천원 이하 짜리 밥 먹다가 갑자기 30배 높은 가격의 밥을 먹으니 적응이 잘 안되더군요.

보통 하루 6~7천원짜리 한국에서는 식사 하다가 좀 좋은데 가서 먹으면 서너배 점프를 하는데 이건뭐 수십배가 달라지니 말입니다.

싼거 아님 비싼거로 왔다갔다 하다 보니 아무리 생각해 봐도 한국의 밥상이 저렴하고 맛있다는 생각이 새록새록 들었던 어제였습니다.


Posted by 벙커쟁이